문산-도라산 고속도로 결사반대
 농민·어촌계·환경단체 - 환경 파괴하면서까지 도로 건설 하지마라 철회 촉구
 [2019-11-27 오후 5:46:00]

한국도로공사 - 수익성은 없지만 지역균형발전 위해 건설 추진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가 추진하고 있는 문산-도라산 고속도로 건설사업에 대해 농민, 어촌계, 환경단체 등이 반대하고 나섰다.

특히 이들은 경제성도 없으면서 굳이 환경을 파괴하면서까지 추진하는 도로사업은 결사반대라며 집단행동을 예고했다.

27일 문산행복센터 대공연장에서는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한 문산-도라산 고속도로 건설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초안) 공청회가 열렸다.

공청회에서 한국도로공사는 이 사업은 2017년 1월 국토교통부의 고속도로건설 5개년계획에 반영돼 2018년 11월 통일부 남북교류협력추진위원회의 의결로 용역에 착수, 추진하는 사업으로 문산읍에서 장단면 도라산역 11.66㎞ 왕복 4차선을 2018년부터 2024년(예정)까지 신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이 구간에는 평화대교(1,960m), 터널 1개소(248m), 교량 1개소(3,845m)도 들어설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농민들과 어촌계, 환경단체는 ″도로가 없다면 몰라도 통일로와 자유로가 뻥뻥 뚫려있는데 굳이 환경을 파괴하면서까지 도로를 건설하는 이유가 뭐냐″며 ″남북교류사업을 빙자한 토목사업은 하지마라, 경제성도 없으면서 왜 농민들을 뒤흔드냐″며 ″굳이 도로를 건설하겠다면 이곳 말고 다른 곳으로 가서 사업을 추진하라″고 목소를 높였다.

특히 ″임진강에 교량이 들어서면 생태계 파괴로 어민들은 생존권을 위협받을 뿐 아니라 노선이 가는 생태계는 지뢰지역 등 민간인 통제구역으로 환경영향평가 조사조차 어려운 지역″이라며 사업 자체를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한국도로공사는 다음달경 전략환경영향평가서 본안이 나오면 환경부에 본 사업을 협의 요청할 예정이어서 문산-도라산 고속도로 건설사업을 둘러싼 지역주민과의 갈등은 상당기간 지속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