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 정치 | 행정 | 경제 | 사회 | 문화&체육 | 지역 | 교육 | 인물 | 칼럼 | 사건/사고 | 데스크칼럼 |
2020.4.2 15:11
정치
 전체
  가장많이본뉴스
4.15총선 -
지역사회 기여도
통합당 파주갑
박용호 후보,
경의선 ″운천역
4.15총선 …
모범납세자 …
매출급감 소상공
금촌 구도심 지
제21대 국회의
공직자 재산 공
코로나19 …
임진강역까지 전
제발, 진영논리
“코로나19 함
"마스크 사기
국토부, 경의선
"신보라 청년최
한울생약, 손소
″미래통합당 불
 
뉴스홈 >기사보기
미래통합당 파주시을 경선 컷오프 ″불복″
당협위원회 - 원칙도 기준도 무시한 결정, 집단 탈당 불사하겠다
[2020-03-02 오후 6:12:00]
 
 
 

미래통합당 파주시을 당협위원회가 9명의 예비후보 중 2명만 경선에 붙이자 이는 당원과 파주시민을 우롱한 계획적 밀실공천이라며 재심을 촉구하고 나섰다.

특히 재심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보수집결 연대 불사와 함께 집단 탈당을 예고, 파장이 일고 있다.

2일 미래통합당 파주시을 당협위원회가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에 제출한 탄원서에 따르면 원칙도 기준도 없는 밀실 경선 결정은 반드시 철회해야 한다.

또 경선 후보로 결정된 두 후보는 도덕성, 당 기여도를 비쳐볼 때 자격미달이다.

A후보는 파주갑 당협위원장직을 버리고 을지역에 출마했으며 B후보는 불과 몇일 전 예비후보로 등록한 전형적인 당 밀실공천의 표본이다.

그러나 김동규 후보는 그 어려운 가운데(대통령 탄핵 등)에서도 당협을 잘 이끌었는가 하면 지역 여론조사에서도 1위로 앞서나가 총선 승리를 밝게 했다.

이런 연유로 현 경선후보 결정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어 재심을 강력 요청한다고 밝혔다.

파주을 당협 관계자는 ″이번 경선은 도저히 이해할 수도 납득할 수도 없는 결정으로 파주을 당원들은 심각한 고민에 빠졌다″며 김동규 후보가 다시 경선에 임할 수 있도록 빠른 재심 결정을 촉구했다.

또 ″그렇게 돼야만 경선에서 깨끗이 승복, 본선에 힘을 보탤 수 있다″며 ″당원들은 끝까지 김동규 후보와 함께 싸워 승리하길 원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재심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파주을 당협은 탈당운동도 불사할 예정이라고 밝혀 결과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김규석기자(pajutimes@hanmail.net)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파주시, 제75회 식목행사 취소
파주시, 선유과선교 교차로 주행 유도
파주署, 교통사고 예방 활동 중점
파주시의회 최유각·이용욱 의원, 의정
화창한 봄날에...
공사 후 건설폐기물 무단 투기
파주시, 맞춤형 세금 징수
파주시시설관리공단, 공영주차장 10개
광탄농협, 농기계사업 활성화로 조합원
코로나19 … 파주시 확진환자 추가
감동뉴스
파주건강가정·다문화지원센터, ″아빠와
금촌3동 윤동호씨, 사랑의쌀 기탁
팔순 어르신의 특별한 사랑나눔
깜짝뉴스
파주시, 지방자치단체 생산성대상 우수
금촌후곡마을6단지 관리사무소직원들의
미스코리아진 이지선씨
 
| Tel 031-948-0114 | Fax 031-945-2119
Copyright ⓒ 파주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aju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