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6.28 18:3
전체 | 정치 | 행정 | 경제 | 사회 | 문화&체육 | 지역 | 교육 | 인물 | 칼럼 사건/사고 | 데스크칼럼 |
칼럼
 전체
  가장많이본뉴스
인구4천 명 8
市 예산은 눈먼
임우영 파주시시
결국, 인사로
금촌~월롱간 진
국지도56호선
서울-문산 고속
주먹구구 개발행
"당신은 중산층
파주시 개별공시
자유로 진입로
파주시의회 최영
체육공원 증설
「섬용지」… 조
레미콘공장 신설
파주 AI 확인
파주시스포츠센터
줄지않는 제초제
주요도로변 관리
한길룡 도의원,
 
뉴스홈 >기사보기
의학칼럼 - 골절이야기 Ⅱ

[2013-12-26 오후 4:02:00]
 
 
 

 

"아니 수술을 했는데 왜 뼈가 붙지를 않나요"

두 달 아니 석 달이면 뼈가 붙는다는 데 왜 아직도 안 붙었습니까?"

"도대체 왜 뼈는 붙었지만 아직도 아픈 겁니까?"

수술을 거치고 환자들을 볼 때 제일 많이 듣는 원성 중의 하나이다. 그 원성과 더불어 의심의 눈초리는 말할 것도 없을 뿐더러… 아마도 좋게 생각하면 뼈를 붙이는 것이 의사의 신적인 능력이라고 여기는 충성스러운 환자일지도 모르겠지만.

하지만 의사 자신도 특히 심한 골절환자의 치료과정 속에 신을 의지하거나 혹은 신적인 존재를 믿고 싶을 순간이 다가오는 것을 보면 뼈는 의사가 붙이는 것은 확실히 아닌 것 같다.

뼈도 초기 외상의 정도에 따라 골절 치유기간의 상당한 차이가 난다. 농담삼아 10㎏의 강도로 분쇄된 뼈와 100㎏의 강도로 분쇄되는 뼈는 유합기간의 차이가 상당하다. 최근 들어 골절의 경우 수술을 통한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한 이유 중의 하나일 것이다. 강한 외력에 의한 골절의 경우 골편의 가장자리의 골 생성능력은 마비상태에 가까우므로 이를 수술적인 자극으로 깨우는 것이 아마도 골절의 경우 수술을 선택했을 경우 조금 더 유합의 확률이 높을 수가 있는 것이다.

또 최근 골절치유 경향은 빠른 재활을 요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빠른 재활이 아마도 뼈는 붙었는데 왜 아프냐는 항변을 조금 덜 들을 수 있는 방법 중의 하나이다. 골절치유의 경우 전에도 이야기한 것처럼 고정이 필요하지만 장기간의 고정의 경우 정상조직의 위축을 가져와서 운동 및 재활을 할 경우 자극에 대한 통증유발의 기전이 작용하게 된다. 최근 복합성 국소적 통증 증후군이라는 질환도 대두될 만큼….

고로 최근의 골절치유의 경향은 적극적인 골정복 및 고정 후 빠른 재활을 도모하는 것이 그 중요한 골자이다. 이에는 거의 수술적인 치료방법이 포함되는 형태이다.

골절의 경우 충분한 상태이해와 대처만 충분하다면 거의 후유증이 없이 나을 수 있다. 아마도 의사라는 직업이 기원 전부터 존재하게 된 것은 전쟁이라는 일련의 에피소드를 통하여 생명을 좌지우지할 수 있는 전문가에 대한 염원이였을 것이고 이때의 의사들은 거의 관절 척추의 골절 등에 대한 치료를 시작했을테고 이 노하우가 수천 년을 거쳐 의사들이 간직하고 있는 의학서적 속에 녹아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수술에 대한 공포 및 거부감을 환자들이 갖게 된다면 수천 년 노하우를 포기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또 최근 경향에 비추어 수술이 필요한 경우 실시하지 못 할 때 장기간의 관절 고정은 결국 만성 통증을 유발 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골절의 경우 전에 밝힌 바와 같이 제대로 치료하면 거의 후유증이 없는 병이다. 아니 병이 아닌 일종의 에피소드 상황일 것이다. 제대로 치료가 필요하다면 수술적인 방법에 대한 거부감을 버려야 한다. 더 나은 것을 얻기 위해서는 ….

【 글 ┃ 정형외과 전문의 황필성 】

파주타임스(pajutimes@hanmail.net)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쓰레기자동집하시설, 애물단지로 전락
감악산 힐링테마파크 추진 탄력
“문재인 정부 파주공약 실현위해 함께
어린이 식문화해설사 양성과정 수료
파주시, 국지도56호선 조리~법원 현
파주 헤이리 심포니 오케스트라 정기연
파주연천축협, 가뭄극복 위해 살수용
적성면, 실개천도서관 1,2호점 개관
롯데아울렛 파주점, 교하사랑 나눔가게
건강공단 파주지사, 고혈압 건강교실
감동뉴스
파주건강가정·다문화지원센터, ″아빠와
금촌3동 윤동호씨, 사랑의쌀 기탁
팔순 어르신의 특별한 사랑나눔
깜짝뉴스
파주시, 지방자치단체 생산성대상 우수
금촌후곡마을6단지 관리사무소직원들의
미스코리아진 이지선씨
 
| Tel 031-948-0114 | Fax 031-945-2119
Copyright ⓒ 파주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ajutimes@hanmail.net